CHI HYUN CHO | 조치현

Title in MOI’M: JUNIOR PHOTOGRAPHER & EDITOR
Industry: DENTISTRY

MOTTO: Virtue is not left to stand alone. He who practices it will have neighbors.
모토: 덕불고 필유린 (덕이 있으면 외롭지 않아, 반드시 이웃이 있다.)

facebook_button insta_button

Chi Hyun Cho received his B.S. degree in Molecular and Cellular Biology from the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in 2009, and his DDS degree from New York University in 2013. He is currently practicing dentistry in New York and Connecticut. Aside from his science background, he is passionate about producing works of art. In the past, he created a 2D/Landscape drawing portfolio to apply for art school, and now he enjoys landscape photography.

2009년 일리노이 주립대에서 생물학 학사취득 그후 2013년 뉴욕대 치대 졸업. 현재 뉴욕과 커네티컷주 치과의사. 항상 미술을 좋아했으며 지금은 사진찍는날이 치과일하는날보다 더 많음.

Q: New York’s Best-Kept-Secret Restaurant?
A: Gotan, a small cafe/restaurant located in midtown. I love their iced latte and brisket sandwich.

Q: If tomorrow was the Apocalypse?
A: I would look back at photos I took, reminding myself how fortunate I was to be with great people and in places.

Q: App that you use the most (excluding Facebook and messaging apps)? Why?
A: NaverCafe, where I can get English Premier League news.

Q: Wildest Dream?
A: Having my landscape photo put on the cover of National Geographic.

Q: 뉴욕에서 나만 아는 꼭 가봐야하는 restaurant는?
A: 미드타운에 위치한 작은 카페겸 음식점. 커피는 기억에 남을정도로 맛있으며 간단히 또는 가볍게 즐길수 있는 신선한 음식들도 있다.

Q: 내일 지구가 종말하면 난 오늘 OOO를 하겠다.
A: 내가 이때까지 찍었던 사진들을 돌아보며 내가 함께한 소중한 사람들, 장소, 그리고 기억들을 추억해보겠다.

Q: 페이스북과 메신저 앱을 제외한 앱중 가장 자주 사용하는 앱은? 이유는?
A: 네이버 카페앱,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축구팀 팬 카페에 방문해서 팀 소식과 이적시장 루머와 뉴스를 즐겨 본다.

Q: 최고의 꿈?
A: 내가 찍은 사진이 National Geographic 잡지 표지에 실려봤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