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ET LEE   |   이동민

Title in MOI’M: ANALYST
Industry: MEDICAL/PHARMACEUTICAL

MOTTO: Be gritty, not greedy.
모토: 욕심만 내지말고 열심히 살자.

insta_button

Janet Lee graduated from St. John’s University with a Doctorate of Pharmacy (PharmD) in 2016 and currently works as a Medical Affairs Post-Doc Fellow at Novocure, an oncology treatment research company located in Times Square. Janet freelances translating medical/science and pharmacology journals written in Korean into English. She is actively involved in KASBP and IPhO, where she serves as a National Fellow Council, mentoring pharmacy students. Aside from her professional life, she enjoys weightlifting and loves watching UFC.

2016년 세인트 존스 대학 약대 졸업. 현재 Novocure라는 암 치료 연구 회사에서 Medical Affairs Post-Doc Fellow로 근무 중. 의학, 약학 관련 학술 논문들을 영어로 번역하는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KASBP와 IPhO 에서 National Fellow Council 로서 약대 학생들 멘토로도 활동 중. 자유 시간에는 웨이트 리프팅과 이종격투기 시청을 즐김.

Q: Inspirational Film? Why?
A: Gran Torino, both starred and directed by Clint Eastwood. It is definitely the most memorable film. The storyline is very unique and the lines from the movie are simple but amazingly brilliant. I highly recommend it if you are looking for some serious inspiration.

Q: Perfect day?
A: A perfect day would start with no LIRR delay, get off from work at 5 pm sharp, head to the gym and nobody is at the squat rack. So I deadlift all I want and I would call that a perfect day!

Q: The word/phrase you say the most?
A: “Yup, I got it” and “My pleasure” are two phrases that I say the most throughout the day.

Q: Biggest Challenge?
A: I have zero tolerance for people who are rude and disrespectful to others.

Q: 가장 감명 깊게 본 영화는? 그 이유는?
A: 가장 감명 깊게 본 영화는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직접 출연과 감독을 맡은 Gran Torino 이다. 스토리 라인이 다른 어떤 영화보다 독특하고 영화 대사 한줄 한줄은 단순하지만 마음에 쉽게 와닿는 영화이다. 깊은 감동을 원하는 분들에게 꼭 추천드림.

Q: 최고의 하루?
A: 최고의 하루는 기차 딜레이 없이 시작되서 정확히 5시에 칼퇴근을 하고 헬스장에 갔는데 어머 이게 왠걸 스쾃 랙에 아무도 없네?

Q: 하루중 가장 많이 하는 말은?
A: 내가 하루 중 가장 많이 하는 말은 “Yup, I got it”과 “My Pleasure” 이다.

Q: 나에게 가장 어려운 것?
A: 타인을 존중하지 않고 무례하게 대하는 사람들에게 관대하는게 가장 어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