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HAN   |   한준영

Title in MOI’M: EVENT PRODUCER (MEDIA)
Industry: TV/FILM POST PRODUCTION

MOTTO: When one door of happiness closes, another opens, but often we look so long at the closed door that we do not see the one that has opened for us. – Helen Keller
모토: 행복의 문 하나가 닫히면 다른 문이 열린다. 하지만 우리는 닫힌 문을 너무 오래 바라보느라 열린 문을 보지 못한다. – 헬렌 켈러

June Han is currently a Digital Compositor at Shade VFX New York. She holds a bachelor’s degree in Computer Animation and Visual Effects from the School of Visual Arts. She likes to teach her dog new tricks and she makes jewelry in her free time.

한국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뉴욕 School of Visual Arts에서 3D animation과 visual effects를 전공함. 졸업 후 여러 광고/TV/Feature Film 회사에서 일했으며 현재는 ShadeVFX에서 컴포지터로 일하고 있음. 퇴근 후 강아지와 놀기를 좋아하고 5년 전부터 주얼리 제작에 빠져있음.

Q: New York’s Best-Kept-Secret Restaurant?
A: Oscar’s Place in West Village.

Q: Dream Vacation?
A: Sedona, Arizona

Q: The first thing you do when you wake up?
A: Tell Alexa to turn on the lights.

Q: The word/phrase you say the most?
A: You do you.

Q: 뉴욕에서 나만 아는 꼭 가봐야하는 restaurant는?
A: 뉴욕 웨스트빌리지에 있는 Oscar’s Place.

Q: 당신이 가고 싶은/가봤었던 최고의 휴양지는?
A: 아리조나 세도나.

Q: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하는 행동은?
A: 알렉사한테 불켜달라고 주문한다.

Q: 하루중 가장 많이 하는 말은?
A: You do you. (너답게 살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