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원 | OLIVIA LEE

Title in MOI’M: 실장, 전략기획 – 홍보 | DIRECTOR, STRATEGIC PLANNING – MARKETING
Industry: 마케팅 | MARKETING

모토: 내가 절대로 실패하지않을거라는걸 알면 무엇을 시도 하겠어요?
MOTTO: What would you attempt to do if you knew you could not fail?.

facebook_button insta_button

2008년 미시건 주립대학교 학사 졸업 (심리학 & 신문방송 전공). 레오버넷 코리아에서 광고 기획으로 커리어를 시작 , 브리티시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에서 마케팅 업무 이행. 현재 펩시콜라 코리아에서 푸드&스낵 브랜드 매니저로 활동 중. 음식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 1인.

Olivia Lee graduated from the University of Michigan, Ann Arbor in 2008 with a bachelor’s degree in Psychology and Communication Studies. She started her career at an advertising agency, Leo Burnett Korea, and progressed into the marketing industry at British American Tobacco Korea. She currently works as a happy brand manager at Pepsico overseeing Food & Snack brands, which suits her food-centric character and lifestyle.

Q: 서울에서 나만 아는 꼭 가봐야하는 restaurant는?
A: 청계산 입구에 있는 두부요리집의 콩국수 (가게 이름은 기억이 안남…) 서울에 왠만한 콩국수 집은 다 가봤지만 여기 콩국물이 고소하고 걸쭉한게 예술인듯! 국수를 쌀알갱이 사이즈가 될 만큼 가위로 난도질을 한 후 숱가락으로 푹푹 퍼 먹으면 정말 맛있다는 ㅋㅋㅋ

Q: 내일 지구가 종말하면 난 오늘 OOO를 하겠다.
A: 내일 지구가 종말하면 난 오늘 소중한 사람들과 호텔부페 또는 최고급 만찬을 즐기겠다.

Q: 당신이 가고 싶은/가봤었던 최고의 휴양지는?
A: 아프리카의 이곳저곳!

Q: 페이스북과 메신저 앱을 제외한 앱중 가장 자우 사용하는 앱은? 이유는?
A: 인스타그램. 가끔 음식이 너무 사랑스러워서, 각각의 이쁜이 각도를 capture하고 싶은 욕심이 생길때가 있다…

Q: Seoul’s Best-Kept-Secret Restaurant?
A: This tofu place near Chunggye Mountain. Their bowl of soybean noodle is so rich, nutty, and creamy! I usually cut the noodle into small pieces and gobble it down with a spoon. Just thinking about it makes me hungry!

Q: If tomorrow was the Apocalypse?
A: I would enjoy the most exquisite meal with my beloved ones.

Q: Dream Vacation?
A: Different parts of Africa!

Q: App that you use the most (excluding Facebook and messaging apps)? Why?
A: Instagram. Sometimes there are moments when a dish just looks too lovely that I want to capture it at its prettiest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