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 JEONG   |   정진훈

Title in MOI’M: EVENT PRODUCER
Industry: DENTISTRY
Email: ryan@moimnewyork.com

MOTTO: Relax
모토: 릴랙스~

Born and raised in a beach-town of Los Angeles, Ryan Jeong first stepped on the concrete blocks of NYC in 2006 as an undergraduate student at NYU. He graduated from NYU College of Dentistry in 2013, and currently works as a resident at Jersey City Medical Center in NJ. Throughout the long years of studying, Ryan depended heavily on music to relieve stress and keep himself motivated. Having played in a jazz band all throughout his teenage years, Ryan absolutely loves jazz. A couple years ago he found a new passion in drums which he practices every day. He currently lives with a 1 year old parakeet named 꼬몽 (Kkomong).

LA에 있는 한 바닷가 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2006년 NYU에 입학하면서 뉴욕으로 건너옴. 2013년에 NYU 치과대학을 졸업하고, 현재 뉴저지에 있는 저지시티 메디컬 센터에서 레지던트로 근무중.
10대 시절 재즈 밴드에서 활동하기도 하였으며, 치과대학 재학기간 동안 음악이 없이는 버틸 수 없었다고 할 정도로 재즈음악을 사랑함.
몇 년 전 처음 시작하여, 이제는 매일 연습하고 있는 드럼실력은 꽤나 수준급이다. 1살 된 잉꼬앵무새 ‘꼬몽’과 함께 살고 있다.

Q: New York’s Best-Kept-Secret Restaurant?
A: The deli on 14th St. and 3rd Ave. makes really good philly cheesesteak.

Q: If tomorrow was the Apocalypse?
A: I would go to the New York Auto Show and steal a Ferrari.

Q: Dream Vacation?
A: I want to go dog-sledding in Alaska.

Q: App that you use the most (excluding Facebook and messaging apps)?
A: 2048. I wont stop until I beat it.

Q: Biggest Challenge?
A: Love.

Q: 뉴욕에서 나만 아는 꼭 가봐야하는 restaurant는?
A: 14번가와 3번애비뉴 코너에 있는 델리가게. 거기서 파는 필리치즈스테이크는 진짜 맛있다.

Q: 내일 지구가 종말하면 난 오늘 OOO를 하겠다.
A: 뉴욕오토쇼에가서 페라리를 훔칠 것이다.

Q: 당신이 가고 싶은/가봤었던 최고의 휴양지는?
A: 알래스카에 가서 개썰매를 타고 싶다.

Q: 페이스북과 메신저 앱을 제외한 앱중 가장 자주 사용하는 앱은? 이유는?
A: 2048 (게임). 다 깰때 까지 계속 할 것이다.

Q: 나에게 가장 어려운 것?
A: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