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IN LEE | 이수빈

Title in MOI’M: JUNIOR DESIGNER
Industry: INTERIOR DESIGN

MOTTO: Everything happens for a reason.
모토: 모든 일에는 일어나는 이유가 있다.

insta_button

Subin Lee graduated from Pratt Institute and currently works as an interior designer at EwingCole. She finds interest in sensory and experimental qualities that are created by ambience and materiality in interior spaces. She loves traveling and aspires to visit a new country every year. She has had broad experiences in various cities, including Seoul, Vancouver, New York, and Copenhagen, which allows her to easily adapt to new environments.

2015년 프랫 대학교에서 졸업 후 현재 뉴욕에서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활동중이다. 여행을 좋아하며 매년 새로운 나라를 가보는 곳이 목표다. 서울, 벤쿠버, 뉴욕, 코펜하겐 및 여러 곳에서 살아보거나 공부한 경험이 있다. 많은 곳에서 있었던 덕에 어딜가도 살아남을 자신은 있다!

Q: If tomorrow was the Apocalypse?
A: I would be with my loved ones

Q: Inspirational Film?
A: Interstellar. The film portrays a beautiful harmony of visual and audio.

Q: The word/phrase you say the most?
A: I’m hungry

Q: Inspiration?
A: People with passion.

Q: 내일 지구가 종말하면 난 오늘 OOO를 하겠다.
A: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하겠다.

Q: 가장 감명깊게 본 영화는? 그 이유는?
A: 인터스텔라. 영상미와 음악의 조화.

Q: 하루중 가장 많이 하는 말은?
A: 배고파

Q: 나에게 영감을 준 한가지?
A: 열정적인 사람들.